강철수 화백 추모 '미완의 꿈'展
강철수 화백 추모 '미완의 꿈'展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15.04.10 09:32
  • 호수 36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정웅미술관, 오는 9일부터 제7회 하정웅컬렉션展

왕인문화축제기간 '나도 화가다' 뮤지엄스쿨도 운영 

영암군립하정웅미술관은 4월9일부터 7월5일까지 3개월간 제7회 하정웅컬렉션 강철수 화백 추모 '미완의 꿈'展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하정웅미술관과 광주시립미술관에 소장된 하정웅컬렉션 가운데 강철수 화백의 작품 97점을 공개하는 자리로, 광주시립미술관과 순회전 형태로 기획됐다.
故 강철수화백은 40대에 조선대학교 미술대학에 진학, 한국화를 전공했으나 곧 서양화로 장르를 바꿨다.
광주에서 꾸준히 작품활동을 해오던 강 화백은 2008년부터 2014년 유명을 달리할 때까지 바다가 보이는 영산미술관에서 지역민들과 함께 호흡하며 소외계층의 미술체험활동을 했다.
이같은 강 화백의 삶과 작품 활동의 모습은 특별기획전에 출품된 작품과 함께 연출한 현장 스튜디오와 각종 아카이브 등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하정웅컬렉션의 계기가 된 '겨울이야기' 시리즈는 강 화백의 낭만적 기풍과 소박하고 인간적인 심성이 돋보인다. 겨울이야기에 등장하는 소재와 정경은 잊혀져 가는 존재에 대해 끊임없이 대화하며 자기 성찰을 통해 서사적이고 이야기가 있는 추억으로 그려져 있다.
겨울이야기에 드러난 작풍을 통해 강 화백이 그 어떤 작가보다도 경험으로 기억된 삶을 과감히 모험해 옛 추억과 소재로 서로 공간적 관계를 설정하고 시류를 초월하며 진솔하고 소박한 모습을 그려냈음을 짐작하게 한다. 한편 하정웅미술관은 특별기획전 부대행사로 '시간과 공간을 초월한 구림마을에서 무엇을 담을 수 있을까요?'라는 주제로 4월9일부터 12일까지 왕인문화축제기간 뮤지엄스쿨을 운영한다.
이번 미술체험 프로그램은 하정웅컬렉션 이호신 작가의 왕인박사행차도 모본 위에 '왕인박사 일본 가오!' 모습을 현장에서 보고 그리는 역사문화체험과 미술도구를 빌려 구림마을의 정자와 마을풍경 등을 그려보는 '나도 화가다!' 직업 체험, 그리고 부모와 가족이 꾼 '나의 꿈 태몽이야기'를 그려보는 스토리텔링 미술체험을 운영한다.
특히 태몽도 그리기 뮤지엄스쿨은 오후 2시30분부터 3시30분까지 선착순으로 예약을 받아 작가와의 만남으로 진행된다. 체험은 무료이며 체험자 모두에게 미술관 문화상품을 증정한다./김명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