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지역 '작은영화관' 조성사업 잰걸음
전남지역 '작은영화관' 조성사업 잰걸음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15.04.10 10:04
  • 호수 36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군 담당자 부안·고창 선진지 견학 추진 열기 고취

전남도가 농어촌지역 주민들의 '문화향유' 기회 확대를 위해 추진중인 작은영화관 조성사업의 추진 열기를 높이기 위해 시군 담당 공무원을 대상으로 지난 4월9일 선진지 견학을 실시했다.
견학 장소는 전북 부안, 고창 등 2곳으로 각 영화관 운영자를 통해 작은영화관 설치 및 운영 상황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을 들었다.
현재 부안 마실영화관은 2개관 99석을 갖추고 있다. 지난 2014년8월 개관해 작은영화관 사회적협동조합이 위탁 운영중이다. 고창 동리시네마는 2개관 93석을 갖추고 지난 2014년6월 개관해 고창문화원이 운영중이다.
두 영화관 모두 개관한 지 1년이 채 안됐지만 지자체의 운영비 보조 없이 흑자운영중이다. 마을 주민 만족도도 높고 관광객 유치에도 큰 기여를 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선지지 견학은 지난 3월23일 실시한 '작은영화관 활성화 워크숍' 후속 조치로, 시군 담당자들의 신규사업에 대한 부담감을 덜어주고, 자신감을 갖고 적극적으로 사업을 추진하도록 업무능력을 고취시키기 위한 것이다.
이낙연 전남도지사의 공약사업인 '작은영화관' 조성사업은 2개관에 100석 미만의 소규모 시설을 갖춰 개봉작을 상시 상영하는 영화관을 운영하는 것이다. 1개소 조성에 국비 5억원, 도비 1억5천만원, 시군비 3억5천만원 등 총 10억원이 투입된다.
도는 2018년까지 영화관이 없는 19개 시군에 작은 영화관 1개씩을 연차적으로 조성한다는 목표다. 지금까지 장흥, 고흥, 광양, 해남 등 4개 시군에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나머지 15개 시군도 목표 연도인 2018년까지 작은 영화관 조성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