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9.21 금 14:30
 
호수별기사  기사모아보기 안내데스크
> 뉴스 > 오피니언 > 사설
     
종합업적평가로 또 드러난 지역농협의 위상
[507호] 2018년 03월 09일 (금) 영암군민신문 www.yanews.net
농협중앙회가 실시한 '2017 농·축협 종합업적평가' 결과 삼호농협이 지난해 4위에서 올해 2위로 올라서고, 신북농협은 지난해와 같은 2위를 유지했으며, 월출산농협은 지난해 7위에서 3위로 약진하는 등의 성적표를 냈다 한다. 반면에 영암농협은 지난해 2위에서 올해 46위로, 낭주농협은 지난해 25위에서 올해 31위로, 서영암농협은 지난해 14위에서 올해 24위로, 군서농협은 지난해 19위에서 올해 36위로 각각 떨어졌다. 금정농협은 지난해와 같은 17위에 머물렀다. 종합적으로 영암 8개 지역농협의 순위는 지난해 90위에서 올해는 161위까지 추락했다 한다. 삼호, 신북, 월출산농협 등 세 곳의 선전에도 불구하고 영암 지역농협들은 전반적으로 매우 저조한 실적을 보인 것이다.
사실 영암 지역농협들의 실적 저조는 해마다 우려를 더해왔다. 영암농협은 2014년 23위, 2015년 21위에서 지난해 2위까지 올라섰으나 올해 46위로 뒤처졌다. 영암 지역농협 가운데 늘 선두주자로 거론되는 삼호농협도 지난 2015년 평가에서 12위로 추락했고 2016년 평가에서는 4위, 그리고 2017년 평가에서 2위로 올라서기는 했으나 전국에서 두각을 나타내기에는 올해도 역부족이었다. 2014년 평가에서 최우수를 받았던 서영암농협은 2015년 평가에서 4위에 이어 2016년 평가에서는 14위, 2017년 평가에서 24위까지 떨어졌다. 서영암농협과 낭주농협은 합병에 따른 시너지 효과가 이미 끝났고 따라서 특단의 실적향상대책이 필요한 것은 아닌지 되짚어볼 일이다. 군서농협은 중앙회가 분석한대로 합병을 통한 생존의 길을 빨리 모색해야 하는 것은 아닌지 고민해야 한다.
주지하듯이 농협중앙회의 종합업적평가는 매년 전국 1천130여개 농·축협을 그룹으로 나눠 경제사업과 보험 및 신용사업, 교육지원부문 등의 항목에 대한 성과를 종합해 실시하고 있다. 성장성과 경영관리, 농업인 실익사업 등이 평가지표다. 따라서 종합평가가 우수한 농·축협은 한 해 동안 내실 있는 경영관리와 조합원 및 농업인에게 많은 혜택을 주는 사업을 추진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영암 지역농협들이 2017년 종합업적평가에서 거둔 저조한 성과는 저금리의 장기화 및 비 이자수익 감소로 인해 영업이익이 감소한데다, 여러 가지 어려운 농촌경제상황이 맞물렸기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저금리 장기화나 농업농촌이 처한 여건은 전국이 마찬가지 상황이다. 그렇다면 영암 지역농협들의 초라한 성적표는 통폐합 등 구조조정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임을 보여주는 신호라고 보아야 한다. 실적이 좋고 나쁨을 떠나 영암 지역농협 모두가 통폐합을 적극 고민해야 한다.
영암군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영암군민신문(http://www.ya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서울 명동 ‘예술양복점’ 황국현 대표
활성산에 영암태양광발전소 착공
"현대삼호重 분할·합병 공개적 투명하...
망고포도 '샤인 머스켓' 첫 출하
제16회 학산면민의 날 및 경로위안잔...
농산물 가공 창업 전문가 양성 기초반...
영암군 비효율적 예산운용 여전
“남해신사에 양계장이 웬 말…목숨 걸...
공무원노조 2018 단체교섭 시작
영암군의회 제1차 정례회 지난 11일...
청소년보호정책

전남 영암군 영암읍 열무정로 12-1| TEL 061-473-2527
상 호 : 영암군민신문 | 등록번호:전남 다 00246 | 발행인·편집인 : 문 태 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 태 환
Copyright 2007 영암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y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