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출산 자연의 품 돌아온 '하늘다람쥐'
월출산 자연의 품 돌아온 '하늘다람쥐'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18.10.05 11:32
  • 호수 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출산공원사무소, 나무둥지서 떨어진 새끼 구조 재활 후 방사
월출산국립공원사무소(소장 김병채)는 지난 8월 월출산에서 구조된 하늘다람쥐 새끼가 한 달여간의 치료를 통해 건강을 회복함에 따라 지난 9월 22일 원래 서식지에 방사했다고 밝혔다.
하늘다람쥐는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야생생물 2급이며 천연기념물 제328호로 지정되어 있는 우리나라 법정 보호종으로, 몸길이 15~20cm의 소형포유류다.
주요 특징으로는 낮에는 주로 보금자리에서 잠을 자고 저녁에 나와 나무 열매나 잎 등을 먹으며, 특히 앞발과 뒷발 사이에 발달한 비막을 이용해 나무사이를 활공하는데 보통 활공거리는 7~8m, 최대 30m까지 날아 갈 수 있다.
이번에 방사한 하늘다람쥐는 나무둥지에서 떨어진 생후 약 2주된 어린개체로, 탐방객 신고로 출동한 국립공원 직원이 구조해 국립공원관리공단 야생동물의료센터에서 한 달여간의 치료와 재활을 통해 건강을 회복했다.
월출산국립공원사무소는 하늘다람쥐의 빠른 적응을 위해 사전에 인위적 간섭이 적고 서식환경이 좋은 곳을 방사지역으로 선정하고 인공둥지를 만들었다.
심용식 자원보전과장은 "이번에 방사한 하늘다람쥐가 우리 민족의 고유 명절인 추석을 맞아 가족과 상봉했기를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하늘다람쥐를 비롯한 멸종위기생물들이 안전하게 서식할 수 있도록 다양한 보호활동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