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14 금 16:07
 
호수별기사  기사모아보기 안내데스크
> 뉴스 > 사회/교육
     
월출산 자연의 품 돌아온 '하늘다람쥐'
월출산공원사무소, 나무둥지서 떨어진 새끼 구조 재활 후 방사
[534호] 2018년 10월 05일 (금) 영암군민신문 www.yanews.net
   
월출산국립공원사무소(소장 김병채)는 지난 8월 월출산에서 구조된 하늘다람쥐 새끼가 한 달여간의 치료를 통해 건강을 회복함에 따라 지난 9월 22일 원래 서식지에 방사했다고 밝혔다.
하늘다람쥐는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야생생물 2급이며 천연기념물 제328호로 지정되어 있는 우리나라 법정 보호종으로, 몸길이 15~20cm의 소형포유류다.
주요 특징으로는 낮에는 주로 보금자리에서 잠을 자고 저녁에 나와 나무 열매나 잎 등을 먹으며, 특히 앞발과 뒷발 사이에 발달한 비막을 이용해 나무사이를 활공하는데 보통 활공거리는 7~8m, 최대 30m까지 날아 갈 수 있다.
이번에 방사한 하늘다람쥐는 나무둥지에서 떨어진 생후 약 2주된 어린개체로, 탐방객 신고로 출동한 국립공원 직원이 구조해 국립공원관리공단 야생동물의료센터에서 한 달여간의 치료와 재활을 통해 건강을 회복했다.
월출산국립공원사무소는 하늘다람쥐의 빠른 적응을 위해 사전에 인위적 간섭이 적고 서식환경이 좋은 곳을 방사지역으로 선정하고 인공둥지를 만들었다.
심용식 자원보전과장은 "이번에 방사한 하늘다람쥐가 우리 민족의 고유 명절인 추석을 맞아 가족과 상봉했기를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하늘다람쥐를 비롯한 멸종위기생물들이 안전하게 서식할 수 있도록 다양한 보호활동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영암군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영암군민신문(http://www.ya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영암군의회 김기천 의원 '5분 발언'...
영암농협
'2019년 영암 관광' 한 단계 더...
폭증하는 동·식물관련시설 건축인허가 ...
영암 금호농장 이행도 대표
전동평 군수 시정연설로 본 2019년...
제3회 추가경정예산 5천266억원 편...
금정농협 김주영 조합장
내년 상·하수도 요금 9.5%·72....
서울 달메회 송년모임 개최
청소년보호정책

전남 영암군 영암읍 열무정로 12-1| TEL 061-473-2527
상 호 : 영암군민신문 | 등록번호:전남 다 00246 | 발행인·편집인 : 문 태 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 태 환
Copyright 2007 영암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y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