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산 공공비축미 12만4천t 매입
2018년산 공공비축미 12만4천t 매입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18.10.05 11:37
  • 호수 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比 4천t 증가…영암 등 6개 시·군은 친환경벼 시범매입

전남도는 지난 9월 27일부터 오는 12월 31일까지 2018년산 공공비축미 12만4천t의 벼를 매입한다고 밝혔다. 영암지역에서는 모두 27만8천442가마(40㎏ 들이)를 매입할 계획이다.
전남지역 공공비축미 매입량은 전국 48만6천t의 25.5%를 차지하는 규모로, 지난해보다 4천t이 늘었다.
매입 기간은 산물벼의 경우 11월 16일까지며, 포대벼는 10월 21일부터 12월 31일까지다.
공공비축미 매입 가격은 포대벼의 경우 통계청에서 조사한 올해 10~12월 전국 평균 산지 쌀값을 조곡(40㎏)으로 환산해 산정된다.
산물벼 매입 가격은 포대벼 매입 가격에서 포장비용 40㎏ 당 872원(포장재 420원 포장임 452원)을 뺀 가격이다.
매입 대금은 산지 쌀값이 결정되기 전 농가의 경영 안정을 위해 중간정산금 3만원을 정부가 매입한 달 말일에 우선 지급하고, 나머지는 12월 말 지급한다.
2016년산 공공비축미 우선지급금 미납자는 상계처리를 동의할 경우만 매입에 참여할 수 있다.
특히 올해는 전남도의 강력한 건의로 '친환경벼 공공비축미 매입'이 도입돼 시범 추진된다. 매입은 희망 시·군이 참여하게되며, 전남에서는 영암군을 비롯해 나주, 장성 등 6개 시·군이다. 영암군에 배정된 친환경벼는 모두 500톤이다.
또 올해 새로 '품종검정제'를 도입해 표본농가(5%)를 대상으로 DNA 순도검정을 실시하고, 품종 혼입 적발 시 향후 5년간 매입 대상에서 제외된다.
도 관계자는 "공공비축미는 배정된 물량을 매입 기간 내 수매하고, 농업인 단체, 농협 RPC 등을 대상으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수요 초과 물량의 경우 시장격리 조치를 정부에 건의하는 등 쌀값안정을 위해 적극 대처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