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부터 AI 방역대책상황실 운영
10월부터 AI 방역대책상황실 운영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18.10.05 11:38
  • 호수 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내년 2월까지 예방적 방역활동 강화
고병원성 AI와 구제역 발생 가능성이 높은 10월부터 2019년 2월 말까지를 특별방역대책기간으로 설정되어, 재난형 가축전염병 발생 방지를 위한 강도 높은 방역대책이 추진된다.
전남도와 군 등은 이번 특별방역대책기간 방역대책상황실을 운영하는 등 고병원성 AI 재발 방지를 위해 사전 예방 중심의 선제적 특별방역 조치에 나설 계획이다.
이에 따라 ▲반복 발생 및 밀집 사육으로 위험지역인 영암과 나주 등 도내 11개 시·군에 거점 소독시설 운영 ▲오리농장 출입구부터 울타리 둘레로 생석회를 살포하는 생석회 차단방역 벨트 조성 ▲전통시장 등에 오리류 유통 금지 ▲오리농장 5단계 입식 승인제 운영 ▲가금육계 및 육용오리 농가는 출하 후 14일간 휴지기 운영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AI 검출 시 방역지역에 대한 이동제한 기간 21일 운영 등 강도 높은 방역대책을 추진한다.
특히 군은 거점소독시설에 대해 1일 6명(공무원2, 민간인4)씩 2개조 2교대 24시간 근무를 통해 적극적인 방역활동에 나서게 된다.
또 산란계, 종계, 종오리 농장 169개소에 대해서는 전담 공무원을 지정해 해당 농장의 출입 내역과 폐사축 발생 사항 등을 매일 점검한다. 오리 도축장 출하농장의 30%에 대해 정밀검사를 한다. 전통시장 거래상을 통해 유통되는 가금과 종계산란계의 노계는 출하 전 AI 검사를 받고, 이동승인서 발급을 받아야 한다.
구제역 청정지역을 지키기 위해 10월 1일부터 한 달 동안 소와 염소 60만마리에 대해 일제히 백신을 접종한다.
영암지역 접종대상은 1천547가구 13만2천두(소 4만9천두, 돼지 7만6천두, 염소 7천두)에 이른다.
접종 한 달 후 확인검사를 통해 항체 양성률이 기준 미만인 농가는 1천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개선될 때까지 추가접종 등 특별관리를 한다. 발생 위험시기인 겨울철에 안심하도록 항체 양성률을 높여 구제역 청정지역 명성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