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문화재단의 역할과 기능 재정립 서둘러야
영암문화재단의 역할과 기능 재정립 서둘러야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18.10.26 14:37
  • 호수 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암문화재단의 역할과 기능을 재정립해야 한다는 의회의 공식적인 문제제기가 있었다. 영암군의회 김기천 의원은 "최근 영암문화재단 사무국장과 영암군체육회 임원인사를 두고 지역여론이 매우 사납다. 탄식이 줄을 잇고 있다. 인사가 단체장 고유권한이지만 정도를 따라야 한다. 누가 봐도 선거캠프의 최고 책임자들이었던 이들을 두 기관의 책임자로 앉힌 일은 능력과 자질과는 별개로 호사가들의 입길에 오를게 자명하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강찬원 의원도 "선거사무장을 사무국장에 앉힐 조직이라면 해체하는 게 마땅하다"고 거들었다.
재단에 대한 이런 문제제기는 늦었지만 필연적인 일이라 할 것이다. 기본적으로는 김 의원의 지적처럼 재단이 연간 7∼8억여원의 예산을 사용하면서도 당초 설립목적인 각종 시설관리 및 운영 외에 문예진흥사업은 전혀 못하고 있다. 심지어는 단 한건 관련 공모사업도 추진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명색이 '영암문화재단'이라는 이름을 내건 조직이 氣찬랜드 내 시설관리조직으로 전락해 있으니 변명의 여지가 없는 일이다. 또 정원을 크게 늘리는 의사결정을 하면서 이사회 개최 없이 서면 의결 처리했다. 도저히 공조직으로도 볼 수 없는 것이다.
재단에 대한 문제제기는 이런 기본적인 일들 뿐에서만 아니다. 민선 5기 후반기에 만들어진 재단 사무국장 자리에는 특히 민선 6기와 7기 들어 설립목적과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 이들이 임명되고 있는 사실이야말로 온갖 좋지 않은 소문의 근원이라 할 수 있다. 지금 영암군민들 가운데는 재단 사무국장이 어떤 위치에 있는 인물인지 모르는 이가 아마 없을 것이다. 뿐만 아니라 재단은 군청 내 소관 부서인 문화관광과의 관리감독에서도 벗어나 있다. 재단 역할과 기능을 재정립해야 한다는 문제제기는 이런 이유들이 더 크게 작용한 때문일 것이다.
가까운 강진군이나 상급기관인 전남도에도 문화재단이 꾸려져있다. 하지만 이들 두 기관의 재단 역할은 영암문화재단과는 차원이 다르다. 문화예술의 창작 및 보급 지원, 각종 문화예술 관련 자료의 수집 및 조사 연구, 문화예술 교류, 주민 문화향수 기회 제공, 전문 문화 인력의 양성 등에 두고 있어서다. 재단의 인력 또한 각계의 많은 전문가들로 채워져 있다. 강진군이 2017년을 '강진방문의 해'로 정하고 1년 열두 달 내내 다양한 관광프로그램을 실행하며 관광객을 끌어 모은 주체는 바로 이 '강진문화관광재단'이었다.
의회 차원에서 역할과 기능을 재정립해야 한다는 문제제기가 이뤄진 이상 더는 망설일 이유가 없다. 철저한 진단을 통해 꼭 필요한 조직인지부터 검토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