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출산국립공원 케이블카 건설 재추진에 담긴 뜻
월출산국립공원 케이블카 건설 재추진에 담긴 뜻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18.11.02 12:31
  • 호수 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출산의 관광활성화를 위해서는 사실상 자포자기 상태에 있는 케이블카 건설을 재추진해야 한다는 학계의 제안이 나왔다. 또 지난 2015년 10월 국무회의의 의결을 거쳐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산악관광진흥구역 지정 및 운영에 관한 법률'의 통과에 대비해 '산악관광진흥구역' 지정에 적극적으로 대비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최근 월출산 氣찬랜드 내 가야금산조기념관에서 월출산 국립공원 지정 30주년을 기념해 열린 '월출산 보호 및 관광활성화 방안 심포지엄'에서 주제발표에 나선 박종찬 광주대 교수가 '환경 친화성과 지속가능을 담보하는 월출산 관광활성화 방안'을 제시한 것이다.
박 교수는 주제발표를 통해 월출산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산악관광지로서의 가능성이 대단히 크지만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어 있어 개발에 한계가 있다고 분석했다. 이 때문에 월출산의 이미지가 과거에는 대단히 매력적인 곳으로 작용했으나 지금은 다른 지역의 관광활성화와 관광수요가 다양화되면서 영암군은 오히려 관광산업이 정체된 곳으로 인식되고 있고, 월출산의 이미지로 인해 주변지역의 훌륭한 관광 상품이 돋보이지 않는 역효과가 발생하고 있다고 보았다. 박 교수는 따라서 케이블카를 반드시 설치해야 하고, 이것이 어려우면 국립공원 지정 해제까지도 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월출산 케이블카 개설과 관련해 환경부는 지난 2012년 6월 26일 전국의 케이블카 시범사업 선정을 위한 제97차 국립공원위원회를 열고 한려해상 사천을 해상형 시범사업으로 선정한 반면, 지리산 4곳과 설악산, 월출산 등 내륙형 6개 사업계획에 대해서는 모두 부결한 바 있다. 특히 월출산에 대해서는 아예 시범사업 필요성이 없다며 사업계획 보완기회마저도 박탈했다. 이 때문에 민선5기까지 영암군의 주요현안사업 가운데 하나였던 월출산 케이블카 개설은 민선6기이래 사실상 백지화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월출산 케이블카 개설이 불가하다고 밝힌 이유는 '탐방객이 적다'는 문제와 '상부체류공간이 좁다'는 이유였다. 국립공원위가 제시한 환경성, 공익성, 경제성, 기술성 등 4가지 기준 가운데 환경성이었다. 하지만 박 교수는 월출산 케이블카는 노약자, 어린이, 장애인 등 신체적 약자에 대한 형평성과 환경보존을 위한 필수시설이라고 강조했다. 더구나 월출산 케이블카는 영암군의 관광활성화를 위한 중차대한 전제조건이라는 것이 박 교수의 제안이다. 영암군의 미래를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인지 다시 중지를 모아볼 필요가 있다는 뜻인 만큼 결코 가벼이 넘겨선 안 될 제안임을 상기하는 바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