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뚜라미
귀뚜라미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18.11.02 12:32
  • 호수 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뭇잎도 떠나가고
풀벌레도 떠나가고
이 서러운
이별의 계절


밤비 듣는 섬돌밑에서
가을 귀뚜라미 운다
뜨름∼뜨름∼
이별의 정한


온 것은 가야 하고
만난 것은 헤어져야 하는
자연의 슬픈 섭리를
저 미물도 아는가


즐거웠던 지나간 여름의
추억
여름처럼 싱싱하던
그 한 송이 꽃이름
밤비 듣는 차거운 이 가을밤
밤비처럼 차겁게 귀뚜라미 운다

 

주봉심
'현대문예' 시부문 신인상 당선
영암문인협회 회원
시집 '꽃을 바라보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