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끄럼 많은 성전댁
부끄럼 많은 성전댁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18.12.21 13:52
  • 호수 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근길 차 안에서 시를 읊조리다
엄마 관련 노래를 부르다가
눈물보가 터지고 말았다


무릎 수술하고 허리는 세 번이나 한
친정엄마가 엊그제 장날
갖다 준 보약 때문에


엄나무 오가피나무
왜 다 베어버렸냐 물어도
그냥 하시던 부끄럼 많은 성전댁


보행보조기 밀고 다니며
밤낮을 함께 한 온갖 나무와 약초들이
비 내리는 아침 어리석은 내 뼈들에게
안부를 묻는다

 

 

김선희
영암문인협회 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