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숨과 날숨으로 별을 품듯
들숨과 날숨으로 별을 품듯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19.02.01 14:36
  • 호수 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월의 언 땅을 뚫고 나온
노란 복수초를
어젯밤 뉴스에서 만났습니다.


두어 달 개화 했다가 지는 꽃
서둘러 피는 까닭은
잊혀질까 두려워
잊혀지지 않으려 함인지도 모를 일입니다.


바다의 밀물과 썰물은
천지가 숨을 쉬는 뜻이라는데


이 세상
함께 살아가는 인연들을
품어 사는 것은
들숨과 날숨으로 별을 품듯
우주가 숨을 쉬는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그 인연
길거나 짧거나
멀리 있거나 가까이 있거나
내 일상에 소중하게 남아 계심이
참 감사할 일입니다.


평화로우소서!
여우기별

 


박춘임
'문학춘추' 시로 등단
전남시문학상 등 수상
시집 '나이테를 그으며' 등 다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