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화
낙화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19.04.05 15:58
  • 호수 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잎을 하나, 둘 집어
책갈피 사이사이 고이 앉힌다.


바람에 떠밀려 날아온 꽃잎들이여!
서러워 마라
누군들 떨어지고 싶어 떨어지는가


비록,
책 안에 갇혀 색이야 바래겠지만
수많은 사람에게
향기와 사랑을
용기와 희망의 꽃을
피우게 해 주었던 너희는
진실한 사랑의 메신저여라


바랜 빛깔마저 사그라질 때 쯤
나도 퇴색이 되고
다들 퇴색이 되어 사라질 테니까.

 

송민선
영암문인협회 회원
2014년 동산문학으로 등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