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
생일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19.04.19 15:12
  • 호수 56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력 4월 27일
보리 누렇게 익어가던 날
살림밑천 장만한 성전댁


겨우 첫이레 지내고
보리논에 낫 들고 나갔다는
우리 엄마


눈물 나는 보리 냄새
여운재 넘어 오면
한대리 내 고향으로
엄마 보러 간다


굽이굽이 여운재 넘고
덤재를 지나면
국도 23호선 내려 보이는 산허리


친정 가는 딸아이 지켜보는
젊디젊은 내 아버지랑
다음 그 다음 생에도
꼬오옥 우리엄마인
바위 같은 성전댁 보러


보리 누렇게 익어가는
내 생일날에는
봄바람처럼 덤재를 넘는다


김선희
영암문인협회 회원
솔문학 사무국장 역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