찔레꽃과 어머니
찔레꽃과 어머니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19.04.26 15:38
  • 호수 56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빛을 따라 걷다보니
찔레꽃이 달빛을 받아
마치 눈 내리는 것처럼
보이는 저녁


유난히 많은 꽃말을 가지고 있는
찔레순을 꺾어 주시며
아름다운 꽃은 향기가 없고
향기가 짙은 꽃은 곱지 않다고
옛이야기 들려주시던 어머니


소박하고 순수하게 꾸민
시골 아낙네 같은 찔레꽃
소담하게 피어 짙은 향기에
어머니의 품이 그리운 하루

 

 

오금희

영암문인협회 부회장
솔문학 회원
한국순수문학작가회 회원
시집 '찔레꽃 필무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