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이면
오월이면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19.05.24 15:08
  • 호수 56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볕처럼 다사로웠던 당신.


봄이라며
들에 핀 작은 꽃들에게 듣는
두 귀 쫑긋 가까이 숙이고야 들리는


한 방울의 이슬꽃을 피우려
밤 새워 애간장 녹인 시간도 허무하게
알알이 흩어지고 고요만 웅크리고 있네.


복사꽃 필 무렵이면
바람에 묻어오는 당신의 숨소리
끊어질 듯이
한 서린 듯이


떨어지고야 마는 한 방울의 꽃
모진 세월이 지우고 간 자리
무엇으로 채울까
다시, 볼 수 있다면
한 번이라도 더 볼 수 있다면.

 

송민선
영암문인협회 회원
2014년 동산문학으로 등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