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 먹노린재 적극적 예찰 및 방제 절실
벼 먹노린재 적극적 예찰 및 방제 절실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19.06.14 13:58
  • 호수 56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농업기술센터, 월동 후 생존율 72% 이상 조사

지난해 벼 친환경 및 조기재배단지를 중심으로 막대한 피해를 입혔던 먹노린재가 올해도 기승을 부릴 것으로 조사돼 농가의 적극적인 예찰 및 방제활동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군 농업기술센터(소장 정찬명)는 친환경 및 조기재배 단지에서 큰 피해를 주는 해충인 먹노린재의 월동 후 생존율이 72% 이상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먹노린재는 성충으로 낙엽 속이나 잡초 밑에서 겨울을 지내다 모내기가 끝난 6월 상·중순경 논으로 이동해 벼의 줄기 및 이삭을 흡즙해 생육억제, 반점미 유발 등 수량감소와 상품성을 떨어뜨리는 피해를 주고 9월 중·하순경 월동장소로 이동한다.
먹노린재 성충은 날개는 있지만 이동성이 크지 않아 기존에 피해가 없던 포장에서 갑작스럽게 발생할 확률은 낮으나 전년도에 발생했던 지역에서는 발생할 확률이 매우 높다고 군 농업기술센터는 밝혔다.
방제 적기는 월동성충이 이동을 끝내고 산란하기 전인 6월 하순경이며, 논두렁과 가장자리 위주의 정밀방제가 필요하다. 이때 방제가 이루어지지 않으면 해충의 밀도가 높아지고, 줄기가 무성해져 이후 방제에서는 효과가 떨어지게 된다고 군 농업기술센터는 강조했다. 
군 농업기술센터 정찬명소장은 "먹노린재는 논두렁과 가장자리를 집중적으로 예찰해야 하며, 전년도에 피해가 발생했던 농가는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6월 중·하순 적기방제가 필요하다"며 예찰 및 적기 방제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