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이면 고향을 꿈꾼다
밤이면 고향을 꿈꾼다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19.06.14 14:26
  • 호수 56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성한 대숲에는
산새들이 깃을 내리고
밤이면 성근 별 내려와
소곤소곤 놀다 가는 곳


석류나무 가지에 알알이
여물어가는 꿈들
언니와 함께 기다렸던
동백 숲 그늘 아래 찬송가


마당 한 구석 작은 텃밭
싸리나무 울타리 작은 텃밭
여린 채소들
소박한 어머니의 아침


눈 감으면 어제인 듯
낯익은 풍경
밤이면 꿈결로 다가오는
어머니의 포근한 품 속

 

조세란
2003년 <문학21> 시부문 등단
동산문학 회원
영암문인협회 회장 역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