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덕진여사 추모제' 봉행
'2019 덕진여사 추모제' 봉행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19.06.14 14:33
  • 호수 56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덕진여사의 숭고한 공덕과 지역화합, 안녕을 기원하는 '2019 덕진여사 추모제'가 지난 5월 7일 덕진면 덕송재에서 봉행됐다.
대석교창주 덕진공덕보존회(회장 정도섭) 주관으로 열린 이날 추모제는 궂은 날씨에도 200여명의 각급 기관사회단체장과 유림, 지역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김규환 면장이 초헌관, 김인섭 덕진노인회장이 아헌관, 윤소현 향교장의 종헌관을 맡아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기념식에서 정도섭 덕진공덕보존회장은 추모사를 통해 "통일신라 때 우기철이면 영암천을 건너는 행인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개인 재산을 모아 대석교(大石橋)를 만들어준 덕진여사의 공덕을 기리고, 예와 덕을 겸비한 그분의 숭고한 정신을 후손들에게 널리 알려 계승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규환 덕진면장은 축사를 통해 "덕진면을 대표하는 훌륭한 인물로 다른 지역에서 찾아보기 힘든 덕진여사의 인보정신이 그 어느 때 보다도 훈훈한 정감으로 다가오고 있다"면서 "덕진여사의 전설은 교과서에 수록되고 동화책으로 발간될 만큼 널리 알려져 있어 면민들에게 큰 자긍심을 심어주고 덕진면만의 문화예술을 발전시켜 나갈 수 있는 중요한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변함없는 사랑과 성원을 당부했다.
한편 덕진여사는 신라시대 덕진천 주변에서 주막을 해 모은 돈으로 덕진천에 돌다리를 가설, 우기철 불어난 물에 발을 동동 구르던 행인들의 불편을 덜어주는 등 평소 어려운 사람들을 돕고 남을 배려하는 아름다움을 실천했던 분이다. 매년 단오절에 덕진 여사의 공덕심을 찬양하고 면민들의 단합과 안녕을 도모하려는 덕진면을 대표하는 행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