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봄 이상저온 피해 과수에 집중
올봄 이상저온 피해 과수에 집중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19.07.05 13:44
  • 호수 57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암지역 314㏊ 등 4천여농가 3천900㏊ 피해 집계

올봄 전남지역에서 발생한 이상저온 현상으로 농작물 피해를 본 지역이 도내 18개 시·군 4천여농가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피해 면적만 4천㏊에 달하고 나주지역 과원에 가장 피해가 컸다.
7월 4일 전남도가 최종 집계한 올해 3~5월 이상 저온피해 현황에 따르면 도내 22개 시·군 중 18개 시·군 3천903㏊에서 피해가 발생했다.
나주시의 피해 면적이 1천827㏊로 가장 컸고, 보성군 394㏊, 영암군 314㏊, 해남군 309㏊, 곡성군 302㏊ 등이다.
품목별로는 과수가 3천357㏊로 피해 면적이 가장 넓었으며, 밭작물 258㏊, 채소 107㏊, 특작물 181㏊ 등에서 저온피해를 봤다.
특히 배 주산지인 나주와 영암은 본격적인 개화기를 일주일여 앞둔 지난 4월 3일 아침 기온이 영하 4도까지 떨어지는 등 꽃샘추위가 극에 달했다.
개화를 앞둔 배꽃 봉우리가 얼고 암술 씨방은 까맣게 고사하는 현상이 나타나, 열매가 맺혀도 발육 부진으로 출하기 상품 가치가 크게 떨어지는 피해를 본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이상저온 피해를 본 농가수가 도내에만 4천562 농가에 달해 피해 복구비도 91억원이 산정됐다. 국비 63억원, 도비 14억원, 시·군비 13억원 등이다.
복구비는 농약대가 83억원으로 가장 많고, 생계지원 고등학생 학자금 면제 등이 포함됐다.
도는 국·도비 77억원을 시·군에 지급했으며, 재해피해 복구비 중 도비 부담액은 피해 농가 경영 안정을 위해 예비비를 사용했다.
피해 농가에 대해서는 피해 규모와 정도에 따라 농약대나 생계비를 지원하고 농업경영자금 상환 연기와 이자감면 등도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