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출산
월출산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19.07.19 13:58
  • 호수 57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 이상 더할 것도
더 이상 뺄 것도 없이
한 눈에 가득 찬 풍경

 

산 위의
나무 한 그루
풀 한 포기
계곡에 있는
돌멩이 하나까지도
오롯이
제 자리에서 자리를 지키는

 

어느 후미진 곳 어디라도
나도 자리 잡고 서서
함께 풍경이 되고 싶은 산
월·출·산

 


봉성희
/영암문인협회 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