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농민항일운동 관련자 등 3명 독립유공자 포상
영암농민항일운동 관련자 등 3명 독립유공자 포상
  • 이승범 기자
  • 승인 2019.08.16 11:00
  • 호수 57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생진·최규원·한상엄씨 등 광복절 맞아 대통령 표창

기념사업 추진 청년회 등 지역사회 적극적인 역할 절실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영암지역에서는 영보형제봉 농민항일운동 관련자 2명을 포함해 모두 3명이 독립유공자로 포상을 받았다.
전남도의회 우승희 의원에 따르면, 박생진(朴生珍), 최규원(崔圭元), 한상엄(韓相嚴)씨 등 3명이 광복절을 맞아 국가보훈처로부터 국내 항일운동에 기여한 공로로 대통령 표창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박생진 선생은 1945년 7월 20일 서호면 몽해리에서 일왕에 대한 비판 발언을 전파하다가 이른바 불경죄로 체포, 옥고를 치르는 등 독립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았다.
최규원 선생은 덕진면 영보리 출신으로 1932년 6월 덕진면 영보정에서 부당한 소작권 이전에 반대해 소작쟁의 만세를 부르고 시위행진하다 체포, 2심에서 벌금 30원에 30일 노역형을 선고받는 등 독립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았다.
미암면 두억리 출신인 한상엄 선생은 한봉희 전 미암농협 조합장의 부친으로, 1931년 영암에서 야학강사로 반제사상을 가르치고 1932년 공동경작을 위한 소작상부회원으로 활동하다 체포, 옥고를 치르는 등 독립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았다. 특히 한상엄 선생의 경우 최근 영보형제봉 사건 재조명 과정에서 처음으로 서훈 신청을 해 포상을 받아 의미가 크다.
이로써 영보형제봉 농민항일운동에 참여했던 이들 중 국가에서 인정받은 독립유공자는 기존 19명에서 21명으로 늘어났다. 특히 문재인 정부 들어 2018년 11월 순국선열의 날 6명, 2019년 3·1절 1명과 광복절 2명 등 9명이 독립유공자로 인정받았다.
우 의원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영보 형제봉 사건 참여자들이 지속적으로 독립유공자로 인정되고 있다"며, "재조명에 따른 성과를 추모비 건립 등 본격적인 기념사업 추진으로 이어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또 "유족들이 연로해 유족회 운영과 기념사업 추진에 한계가 있어 지역민들의 관심과 청년단체 등의 적극적인 역할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