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장 한 달 넘긴 '영암군 청년창업몰'의 현주소
개장 한 달 넘긴 '영암군 청년창업몰'의 현주소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19.08.30 17:21
  • 호수 57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암군 청년창업몰'이 지난 7월 15일 개장한지 벌써 한 달이 지났다. 영암5일시장과 영암읍 지역경제에 활력소가 되어야 한다는 큰 기대감 속에 문을 연 영암군 청년창업몰이니 만큼 지난 한 달을 보낸 청년 상인들의 수지타산이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하지만 <영암군민신문>이 점검한 영암군 청년창업몰의 현주소는 '기대 이하'라고 하니 걱정이다. 물론 아직 창업몰의 성패를 속단하기는 이르나 창업몰의 위치나 주변 상권, 그리고 무엇보다 갈수록 쇠락일로에 있는 영암읍의 현주소를 감안하면 개선될 여지가 너무나 적다.
반면 희망적인 것은 입주한 청년상인들의 의지가 아직 굳건하다는 사실이다. 청년상인 대부분은 척박한 창업여건에도 불구하고 낙오 없이 계약기간을 채우는 한편, 창업몰을 더욱 발전시켜 새로운 청년 상인들에게 물려주고 싶다는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아울러 창업몰이 영암5일시장 내 한쪽에 자리하고 있어 시장을 찾는 주민들조차 이곳이 무엇을 하는 곳인지 궁금해 할 정도라고 입을 모았다. 창업몰에 대한 적극적인 안내 및 홍보 방안과 주차할 공간 마련 등 영암군의 보다 세밀한 대책마련이 절실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영암군 청년창업몰은 국비 3억원과 군비 5억8천만원 등 8억8천만원을 투입해 지난 2018년 2월 착공해 올해 6월 완공했다. 연면적 298㎡ 규모로 신축된 창업점포는 모두 10실로, 음료·음식점 등 요식업이 5실이고, 1인 창업공방이 5실이다. 또 음식을 먹을 수 있는 공용공간과 '청년일자리 북 카페'도 갖췄다. 카페에는 직업상담사가 상주해 지역의 구직자들에게 직업상담 및 취업준비 컨설팅, 일자리 정보 제공 등을 하도록 되어 있다. 지역 청년과 주민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공간인 만큼 목적대로 운영되도록 만들어야 한다.
무엇보다 창업몰 운영 관리를 맡은 군은 청년상인들의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수시로 점검하고 해결책을 모색해야 한다. 생산한 제품의 판로가 문제라면 발 벗고 나서 도와야 한다. 그렇지 않아도 창업몰을 찾는 이들 대부분이 공직자라 한다. 인구 1만명도 채 안 되는 영암읍의 현실을 감안하면 공직자들이라도 나서야 할 일이다. 문제는 영암군 외의 다른 기관사회단체들의 보다 적극적인 관심이다. 이를 통해 영암군 전역에 걸쳐 입소문이 나야 한다. 창업몰이 비록 한쪽에 치우쳐있기는 하나 입소문만 나면 위치는 별 문제 없을 것이다. 모든 여건으로 미루어 볼 때 '기대 이하'지만 공직자와 기관사회단체, 그리고 군민이 애정을 갖고 지켜보며 이용하고 제품을 구매해준다면 창업몰은 반드시 성공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