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편지
가을편지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19.09.06 15:13
  • 호수 57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미로운 피아노 선율을 타고
흐르는 슬픈 발라드처럼
어제보다 야위어진 가을여행을 떠난다.


앙상한 가슴에
품었던 것은 사랑이었나.
아픈 상처 위에 덧 바른 이야기
나누고 나누어도 밤이 모자라서
남겨두었던 숨은 이야기


품어도 품어지지 않고
아무도 모르게 나를 맴도는
그대는 사랑이었나.
기억의 저 편
엎드려 있는 저 낡은 가랑잎
툭 하고 손대면 사라지고 마는
그대는 바람이었나.


초록이슬처럼
하나, 둘 떨어져
바싹 마르고야 태워지는
그대는 가을이었나 보다.

 


송민선
영암문인협회 회원
2014년 동산문학으로 등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