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자리-기찬랜드에서
빈자리-기찬랜드에서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19.10.04 17:04
  • 호수 58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길고 무작위로 더웠던 지난 여름
누구든지 슬기롭게 극복하리라
믿고 떠났는지 어김없이
찬 기운 감도는 10월 초하루 저녁
기찬랜드 밴치에 나와 앉았다.


그 많았던 사람들
그 함성은 사라지고
텅 빈 자리에 물그림자만
차디찬 손을 내민다.


사람들 단풍에 힘겨웠던 나무들
이른 가을 단풍으로 새 옷을 갈아입고
지난 여름을 되돌아보는지


먼 그리움을 그리며
별이랑 달이랑 소곤소곤 노래하잔다.
쏟아지는 폭염을 견디고
성숙해진 내 모습을 되돌아본다.

 

오금희

영암문인협회 회원
한국순수문학작가회 회원
시집 '찔레꽃 필무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