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길목
가을길목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19.10.25 14:25
  • 호수 58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명한 햇살아래
가을 바람이 무지개를 탄다
어둠이 지겨워
살래살래 강물따라
임을 찾아 떠난다.


계절을 도둑맞은 꽃은
쓸쓸한 묘지 촛불을 밝히며
나를 떠나 버린 그림자에게 이사를 간다


내 몸의 텅빈 수족관을 내어준 가을길목
심장을 덮으며 임의 별들이 헤엄쳐 온다
맞물리지 않는 톱니 바퀴
그리움에도 스위치가 있는 계절을
꿈꿀 때마다 붉은 심장은 늘 뛰고 있다

 


방미향

영암문인협회 회원
전국농촌여성글마당잔치 대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