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체적 위기의 영암 무화과 산업이 가야할 길
총체적 위기의 영암 무화과 산업이 가야할 길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19.11.15 13:48
  • 호수 58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영암 무화과  산업은 한마디로 총체적 위기에 처했다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생산에서부터 유통에 이르기까지 거의 전반에 걸쳐 심각한 문제점이 노출됐다. 품질은 떨어져 영암 무화과의 전국 판매 점유율이 추락했고, 가격은 1㎏당 500원까지 폭락했으며, 결과적으로 재배농가의 소득 또한 바닥이었다. 들녘 곳곳에서는 “무화과나무를 모두 뽑아버리고 싶은 심정”이라는 재배농가들의 하소연을 심심치 않게 들을 수 있을 정도였다. 실제로 재배농가들은 총채벌레는 물론 각종 병해충에 속수무책이었다. 뿐만 아니라, 올해 잦은 강우와 태풍 등 이상기후에 대응할 수 있는 재배기술이 이제는 심각한 한계에 봉착해 있음을 절감해야 했다. 
무화과 산업의 위기에 대해서는 의회에서도 공감하고 근본적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는 지적을 내놓은 바 있다. 지리적표시제 제43호로 등록되는 등 전국적 명성을 가진 영암군 특산물이자, 무화과산업특구로까지 지정되어 육성되고 있는 영암 무화과가 재배면적만 주산지의 지위일 뿐, 품질이나 마케팅 등에서는 해를 거듭할수록 이미지나 인지도가 추락하고 있음이 확인되었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올해는 전국적으로나 전 세계적으로도 유례가 없는 '병과수매'를 놓고 '도덕적 해이'까지 빚어졌다는 의원들의 질타도 있었다. 특히 외부 전문가들에게서는 영암 무화과 산업이 재배농민들의 자긍심 부족과 협동심 결여, 재배기술의 후진성 등 근본한계이자 과제를 극복하지 않으면 미래가 없을 것이라는 고언도 나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김철호 전 영암군의원은 올해 준바이오텍㈜와 견운모농법 시범사업을 추진해 상당한 성과를 거둔 모양이다. 그 결과를 담은 동영상을 보니 견운모농법을 통해 생장촉진, 당도 증가, 저장성 강화, 총채벌레 등 병해충 감소 및 소득증대 효과를 보았다 한다. 모두가 영암 무화과 산업이 처한 문제점들이니 큰 관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 아직 시범사업으로 추진한 정도이니 그 효과를 낙관하기는 어려우나 무화과 산업을 다시 일으켜 세우는 한 방법일 수는 있다. 영암군이 시범적으로 추진해봄직하다.
불과 10여년 전 전남농업기술원이 도내 21개 시·군 농업기술센터를 통해 작목별 농산물 소득을 비교분석한 결과 무화과는 10a당 445만3천원으로 노지재배작물 중 최고였다. 그러나 해를 거듭할수록 수익성이 떨어지기 시작하더니 올해는 아예 가격이 바닥을 쳤다. 일부 농가들은 절망감을 느껴야 했다. 회생을 위한 대책을 더는 늦출 수 없음이다. 당연히 내년도 예산에 영암 무화과산업 활성화를 위한 사업비를 계상할 수 있도록 철저한 대책을 세우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