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20.01.03 13:54
  • 호수 59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생활은 늘 반복이 된다
밖을 잠글 수 없어 안을 잠구고
날마다 벽지 속에서
길을 찾아 꽃을 피운다
계절의 모서리는 모두 네 개
커튼 사이로 쏟아질 경적소리
달을 때리고 해를 가르는
우리들의 꿈
소풍나온 세상살이는 아름답다
나무가 아닌 숲을 보는 커다란 눈
오늘도 밥은 꿈처럼 다디달다고
너랑 나랑 큰 꿈의 나래를 펴
우주의 자장가를 지평선 너머 불러본다.

 


방미향

영암문인협회 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