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 늘리기 기관사회단체들이 적극 참여해야
인구 늘리기 기관사회단체들이 적극 참여해야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20.01.03 13:55
  • 호수 59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영암군의 인구 감소세가 확연해진 것으로 분석됐다 한다. 거의 매년 큰 폭으로 감소해온 영암군 인구인터라 반갑기 그지없는 소식이다. 삼호읍에 들어선 중흥S클래스 임대아파트 입주 등 대규모 아파트 건립에 따른 전입인구에다, 지난해 군이 추진한 각종 인구시책이 주효한 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다. 또 이 같은 실적을 높이 평가받아 전남도로부터 1천만원의 상 사업비까지 받았다니 흐뭇한 일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군이 목표로 세운 6만 인구 회복은 인구가 증가세로 돌아선 것은 아닌 상황인 만큼 아직도 요원한 목표로 여겨지고 있다. 더구나 군청을 비롯한 25개 공공기관들은 임직원 주소이전 등 인구 늘리기 시책에 호응도가 크게 떨어진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주소이전을 강요할 순 없지만 이들 공공기관들의 협조는 인구 늘리기에 큰 보탬이 된다는 점에서 아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지난해 11월 기준 인구통계자료에 의하면 영암군 인구는 2만7천312세대 5만4천579명이었다. 전년대비 세대수는 오히려 461세대 늘었고, 인구수는 152명 줄어들었다. 조선업 활황이 최고 정점에 있었던 2011년 이후 감소세로 돌아선 영암군 인구는 2015년 715명이 줄어든데 이어, 2016년에는 1천92명, 2017년에는 무려 1천429명이 줄어드는 등 급감추세였다. 또 지난 2018년에도 885명이 줄었으나 지난해에는 152명 줄어드는데 그쳤다. 매우 고무적인 변화다. 하지만 감소세가 꺾였을 뿐 영암군 인구는 여전히 감소세에 있는 점은 문제다. ‘대학생 전입 장려금 지원’ 등의 인구시책에도 불구하고 사망이 출생을 훨씬 초과하는 자연적 인구감소가 워낙 지속적이다. 또 청년층을 중심으로 각종 시책에 대한 호응도도 낮다. 인구 감소세를 일시적으로 둔화시킬 순 있으나 증가세로 바꿀 전기가 없는 것이다.
군청을 비롯한 공공기관의 인구 늘리기에 대한 적극적 협조가 절실한 것은 바로 이런 연유다. 임직원의 주소 옮기기는 일시적인 대책이긴 하나, 보다 항구적이고 근본적인 대책을 만들어내는 계기가 될 수 있다. 특히 인구문제와 관련해 군은 단발적인 시책에만 매달릴 일이 아니라 중·장기적으로 '지역소멸'에 대응하는 차원의 대책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지금 바로 또는 당장은 가시적 효과가 없을지 모르나 정주여건을 개선하고, 지역경쟁력을 키우는 정책적 대응에도 적극 나서야 한다. 귀농귀촌에 대한 적극적이고 독창적인 관심도 당연히 필요하다. 대불국가산업단지를 활용한 인구증가 대책도 고민해야 한다. 이를 통해 올해도 감소세 둔화가 이어지고 더 나아가서는 증가세로 반전될 수 있도록 노력하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