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인사 뒤끝 후유증 현실화
정기인사 뒤끝 후유증 현실화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20.01.17 13:53
  • 호수 59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 5급 인사 따라 시종면장 15일 만에 또 교체 강진 출신 최주오씨 임명

공무원노조 요구에 전남도 인사교류 중단…김광호 안전건설과장은 복귀 못해

'영암군으로 낙하산 피면 못 돌아갑니다!'
전국공무원노조 영암군지부(지부장 남선진)의 경고(?)가 현실이 되어버렸다.
전남도가 지난 1월 15일자로 단행한 5급 인사에서 김현미 시종면장이 전남도 관광과 팀장으로 전출된 반면, 김광호 안전건설과장은 인사 대상에서 제외, 전남도에 복귀하지 못하게 됐다. 당초 영암군에 전입할 예정이었던 시설5급(토목) 이모 팀장이 전출지역을 신안군으로 급 변경했기 때문이다.
이 팀장은 이미 안전건설과 직원들과 만나 열심히 일해보겠다는 의지까지 보여줬으나 전남도 인사교류가 더 이상 유지되지 않을 것이라는 사실을 알고 급하게 전출지역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심지어는 한때 김현미 시종면장까지도 전남도 복귀가 어렵다는 상황이 만들어졌으나 본인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가까스로 복귀할 수 있었다는 후문이다.
전남도는 이번 인사를 단행하면서 김현미 시종면장 전출에 따른 영암군 전입자인 최주오 신임 시종면장이 정년 때까지 영암군에서 근무한 뒤에는 더 이상의 인사교류를 중단하기로 했다. 따라서 영암군으로서는 5급 사무관 자리가 하나 더 늘게 됐다.
전남도는 또 김광호 안전건설과장의 경우도 영암군 전입을 원하는 시설5급이 있을 경우 같은 방식으로 인사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더 이상의 인사교류는 중단되며 역시 영암군에는 5급 사무관 자리가 또 늘어난다.
전남도와 영암군의 이 같은 방침은 영암군지부의 요구를 전격적으로 수용한 것이기는 하나 그 파장과 후유증은 만만치 않아 보인다.
첫째, 영암군으로서는 1월 1일자 정기인사 후 불과 15일 만에 또 다시 인사를 하게 됐다. 특히 시종면장에는 15일짜리 면장이 기용되는 결과가 초래됐는가 하면, 후임자는 1년 전에 이어 또 다시 전남도 전출 사무관이 임명되면서, 시종면민들로부터 상당한 반감이 감지되고 있다. 
군은 이 때문에 전남도 5급 인사 후 소폭의 후속인사를 고려하기도 했으나, 본청 안전건설과장이 사업소인 수도사업소장으로 자리를 옮긴 일이 영전으로 평가되는 묘한 현실에다, 앞뒤가 맞지 않는 좌천인사까지 단행된 뒤끝이라 여력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군은 15일자로 영암군 전입자인 최주오 사무관을 시종면장으로 임명했다. 
지난 1년여 사이 모두가 전남도 전출 공직자들인 3명의 면장을 맞게 된 시종면민들의 반감은 폭발 직전이다. 3명의 능력 여부를 떠나 다른 읍·면의 경우 해당 읍·면 출신이거나 적어도 바로 인근 읍·면 출신이 임명된 반면, 시종면은 계속해서 외지인들이 기용되고 있기 때문이다.
많은 주민들은 "어느 공직자가 면장이 되던 별 상관은 없겠지 생각할 수 있으니 면민들 입장에서는 지역사정을 잘 아는 이가 면장으로 부임해서 곳곳을 꼼꼼히 살펴주면 좋은 일 아니냐"면서, "벌써 3명 째 전남도 전출 공직자를 면장으로 임명하는 것은 시종면에 대한 홀대 아니냐?"고 반문했다.
이번 인사의 두 번째 파장은 한 때 군의 핵심보직이었던 안전건설과의 심각한 위상 추락이다. 특히 결과적으로 영암군지부의 요구가 수용되면서 전남도로 되돌아갈 '낙하산'(후임자)을 찾지 못한 김광호 안전건설과장은 영암군에 근무하는 만큼 인사 상 불이익이 불가피해졌다. 또 빠르면 오는 6월 인사에서라도 전남도에 복귀하기 위해서는 적극적으로 후임자를 찾아야 하는 형편이다. 민선6,7기 들어 대형 건설 사업이 실종되면서 그렇지 않아도 위상이 떨어진 안전건설과에 악재가 겹친 셈이다. 이로 인해 시설직 공직자들의 사기 저하도 더 심각해질 수밖에 없을 것으로 우려된다.
공무원노조의 표현대로 전남도의 5급 낙하산 인사가 중단되게 된데 따른 후유증도 우려된다. 전남도의 일방적인 전·출입 인사이동이기는 하나, 상급기관과의 인사교류에 따른 긍정적인 영향 역시 무시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영암군민신문>은 이에 대해 영암군지부에 공식적인 입장을 밝힐 것을 요청했으나 응답이 없는 상태다.     
한편 이번 인사 후유증과 관련해서는 군이 당초 1월 1일자 정기인사를 단행하면서 전남도 5급 인사를 감안해 후속인사까지 염두에 둘 일이 아니라, 종전처럼 사업소나 의회 전문위원 등을 활용한 '완전한 인사'를 단행했어야 했다는 때늦은 지적이 나오고 있다. 또 종합민원실과 수도사업소 등에 대한 좌천인사를 단행할 일이 아니라, 측근 이권 개입 등에 대한 군정책임자의 엄단의지 표명이 조직효율을 위해서는 더 타당한 일이었다는 지적에도 힘이 실리고 있다. 좌천인사가 결국 이번 정기인사와 후속인사를 매끄럽지 못하게 만든 근본적인 이유로 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