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여성친화도시' 조성 내실 기하길
영암군 '여성친화도시' 조성 내실 기하길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20.02.07 15:31
  • 호수 59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이 최근 여성가족부와 '2019 여성친화도시 신규지정 협약식'을 체결했다. 군은 이에 앞서 지난해 12월 서류심사와 사업계획 발표 등의 객관적인 심사를 거쳐 여성가족부가 지정하는 '여성친화도시'에 새로 지정된 바 있다. '여성친화도시'는 지역정책과 발전과정에 여성과 남성이 평등하게 참여하고, 여성 일자리와 돌봄, 안전정책 등을 우수하게 운영하는 지자체를 의미한다. 여성가족부가 지정을 희망하는 지자체의 성 평등정책 추진을 위한 기반구축 정도, 사업추진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지정하고 있다. 군은 이번에 여성가족부와 협약을 체결한데 이어, 오는 2024년까지 5년 동안 '여성이 활기(氣)차고 당당한 영암군'을 비전으로 4개 분야 41개 세부사업을 실정에 맞게 추진할 계획이다.
여성친화도시에서 여성은 사회적 약자인 여성뿐만 아니라, 장애인, 노인, 아동 모두를 말한다. 여성친화도시는 지역 정책과 발전 과정에 남녀가 평등하게 참여하고, 여성의 역량강화 및 돌봄과 안전이 구현되도록 정책을 운영하는 지역이다. 우리지역도 지역공동체가 빠르게 해체되면서 정책 변화가 필요해지고 있다. 특히 여성들의 교육수준이 높아지면서 사회진출 역시 활발해지고 있다. 그럼에도 농어촌인 우리지역의 여성에 대한 시각은 여전히 왜곡되어 있다. 여성친화도시 선정의 취지는 바로 여기에 있다고 할 것이다. 전동평 군수는 여성친화도시 신규 지정에 대해 "여성이 지역사회의 주체로서 활동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고, 나아가 모든 군민이 안전하고 살기 좋은 영암을 만들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여성친화도시 신규지정을 계기로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는 지역, 성평등 및 여성친화적 도시공간이 갖춰진 지역, 남녀가 동등하게 참여하고 누리는 행복한 지역을 만들어야 한다.
여성친화도시 지정은 올해로 11년이나 됐다. 전국적으로 많은 지자체들이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됐고, 돌봄과 안전, 건강 중심으로 도시공간구조를 꾸준히 개편하는 등 나름 성과도 거뒀다. 하지만 여성친화도시의 원조 격인 스위스, 노르웨이, 오스트리아 등에 비하면 아직 걸음마 단계라 한다. 따라서 군은 4개 분야 41개 세부사업 추진도 좋지만, 더나아가 국내는 물론 선진 각국의 여성친화도시 정책을 벤치마킹하고 이를 토대로 좋은 시책들을 만들어 지역실정에 맞게 추진하는 노력도 기울여야 한다. 특히 여성친화도시는 곧 지역소멸을 막는 일과도 직결되어 있다는 사실도 인식해야 한다. 여성과 장애인, 노인, 아동 모두가 활기차고 당당하게 살아갈 수 있는 영암군이 만들어진다면 말 그대로 살기 좋은 지역일 것이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