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중·고교 통폐합 이번엔 결실 맺어야
영암중·고교 통폐합 이번엔 결실 맺어야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20.05.22 15:27
  • 호수 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행인 겸 대표이사
발행인 겸 대표이사

영암읍의 남녀 중·고교 통합 논의가 무르익고 있다. 성과를 이끌어내지 못해 부끄럽지만, 앞서 두 차례 통합논의의 중심에 있었던지라 감회가 새롭다. 그때나 지금이나 통합논의는 지역의 운명이 걸린 문제이자, 영암의 미래를 위해 꼭 필요한 일이기 때문이다.
돌이켜보면 첫 통합논의는 군민들의 열렬한 성원에 성사 직전까지 갔으나 무산됐다. 두 번째 통합논의는 영암 출신 전남도교육감이 통합에 따른 막대한 지원조건을 내세웠음에도 허망하게 기회를 날려버렸다. 첫 번째 시도는 여론의 압도적 지지가 있었음에도 논의가 길어지면서 결단의 과정에 이르지 못해 좌초되었고, 두 번째 시도는 반대로 지역사회의 추동력을 얻지 못해 수포로 돌아갔다. 따라서 다시 시작된 통합논의는 앞선 두 차례 통합논의의 한계를 뛰어넘지 않으면 안 된다. 두 차례 논의를 면밀하게 되짚어볼 필요가 있는 것이다.
 
두 차례 통합논의 실패가 주는 교훈

2003년 시작한 첫 학교통합 논의는 ‘학교통폐합추진위원회’가 결성되고 영암고와 영암여고를 방문해 그 취지를 설명하면서부터 전 군민적인 관심을 끌었다. 군민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는 80%가 넘는 군민이 찬성의사를 표시했다. 이에 추진위는 여세를 몰아 전남도교육청과 전남도교육위원회, 영암고와 영암여고 등을 방문해 잇따라 설명회를 열었고, ‘영암 명문 중·고교 육성을 위한 학교통합 공청회’와 통합 촉구 결의대회 개최까지 일사천리로 이어졌다. 그러나 첫 시도는 여기까지였다. 진즉 결단을 내렸어야할 통폐 논의가 2005년까지 이어지면서 동문회까지 개입해 반대하는 등 ‘딴죽 걸기’가 시작됐다. 정치적 입김도 작용했다. 결단해야 할 지역사회 주도층들이 주저하는 사이 타결 직전까지 이르렀던 지역사회 최대현안이 물거품이 된 것이다. 핵심주체인 학부모들을 중심에 세우지 못한 점도 뼈아프다.
첫 논의가 무산된 10년 뒤인 2012년 추진되었던 두 번째 학교통합 논의는 우리고장 출신인 장만채 전남도교육감의 ‘거점고교 육성정책’과 맞물려 추진되었음에도 허망하게 무산되는 결과를 낳았다. 통합만 이뤄지면 명문학교 육성을 위한 전폭적이고 획기적인 지원을 얻을 수 있는 좋은 조건이었음에도 어찌된 일인지 지역사회에 ‘메아리’가 없었다. ‘영암지역 거점고교육성추진협의회’가 만들어지기는 했으나 광범위한 학부모들의 참여를 이끌어내지 못한 점 때문 아닐까 싶다. 추진위원들과 함께 전남도교육청을 방문했을 때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던 장 교육감의 의지에 부응하지 못해 지금도 안타까운 마음 금할 길 없다.

되살린 통합논의 호응하고 참여해야

<영암군민신문>은 기회 있을 때마다 영암지역사회가 지역의 운명이 걸린 문제일 수도 있는 학교통합 같은 현안에 대해 제대로 된 목소리를 내지 못하는 현실에 경종을 울린 바 있다. 지방자치제 시행과 함께 사회단체들이 보조금에 의존하다보니 나오는 결과이긴 하나, 단체장의 치적에 대해서는 지나칠 정도로 환호하는 반면, 제목소리를 내야할 지역현안에 대해서는 침묵으로 일관하는 경향이 점점 심해지고 있는 것은 우려할 일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가까스로 되살린 세 번째 학교통합 논의에 대해서만큼은 모두가 호응하고 참여해야 한다.
무엇보다 이번으로 세 번째인 영암읍의 학교통합 논의는 영암군이 안고 있는 절박한 과제를 해결하려는 마지막 시도라는 것이 필자의 생각이다. 더구나 이번 논의는 앞서 두 번의 실패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교육의 주체인 학생과 학부모들이 중심이 되어 있다. 전남도교육청과 영암교육지원청 등 관계당국 뿐만 아니라 학생과 학부모, 심지어는 영암고와 영암여고 등 두 학교 관계자들까지 통합에 찬성하고 있다. 두 차례의 학교통합 논의 때와 비교해 상황도 달라졌다. 고등학교까지 무상교육이 시행되면서 공·사립의 교육환경에 큰 차이가 없어졌다. 사립인 영암여고는 전남도교육청의 제1호 공영형 사립고교로 지정되어 운영되고 있다. 대학입시에서도 서울 소재 대학들이 정시비율을 40% 이상으로 확대하고 있다. 오는 2025년에는 고교 학점제가 전면적으로 시행된다. 적정규모의 학교 만들기는 더 늦출 수 없는 것이다.
군민들, 특히 교육의 주체인 학생과 학부모들이 통합의 당위성에 전폭적으로 찬성하는 이상 신속한 의사결정과정이 필요하다. 아직 여론수렴과정이 부족하다면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공청회도 거칠 필요가 있을 것이다. 군민과 학부모, 그리고 해당 고교까지 통합에 찬성하는 상황이니 이젠 어떤 통합방안이 필요한가가 초점이 되어야 한다. 이 문제 역시 중구난방 하다간 ‘딴죽 걸기’나 정치적 입김에 좌우되기 십상이다. 어떤 통합방안이 좋은지 논의는 거치되 결정은 군민들 또는 교육주체들의 여론조사로 하는 방안이 타당할 것 같다. 이번에야말로 군민모두가 “영암에서 계속 살며 아이들을 키우고 영암을 떠나지 않게 도와 달라”는 학부모들의 간절한 호소를 귀담아 듣고 해결점을 찾는 일에 호응하고 참여하길 간절하게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