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얼굴 여인
두 얼굴 여인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20.09.11 14:57
  • 호수 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억 속에 스쳐가는 하얀
국화 한 송이
서럽고 원망스런 너였단다
미운 국화야


엄마 잃고 동생 잃은
찢어진 마음을
옆에 앉아 위로하던
한 얼굴 여인


이 여인 어느새 울긋불긋
분단장
일억 송이 형형색색 화음 이룬
합창단일세


반갑다 가을 하늘
사랑한다 국화야
오색향기 선선한 바람타고
세상에선 못 잊을
두 얼굴 여인

 

 

전갑홍
영암군문화관광진흥협의회장
관광경영학 박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