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두감나무
장두감나무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20.09.18 15:21
  • 호수 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뒷동산 대숲 쉬- 쉬-
널따란 터전 안채 사랑채 사이
바람서리 드리운 장두감나무 한 그루


넉넉지는 않아도
온 식구 흙을 파며 오순도순
내일의 꿈을 일구어온
장천리 712번지


내 가슴속에 문패 꽝꽝 박아
그 안에 지금도 내가 살고 있는데


텅 빈 자리
사시사철 바람만 제집처럼 들러 가고
뜨락 그리운 그림자들 눈앞에서 서성인다

 


전석홍
영암문학 회원
전 전남도지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