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읍 중·고교통합 추진기구'가 해야 할 일
'영암읍 중·고교통합 추진기구'가 해야 할 일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20.10.16 14:24
  • 호수 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청 자문기구인 '영암교육참여위원회'가 정기회를 열고, '영암지역 중·고등학교 육성 방안'에 대해 교육청 주관 아래 전문가, 학계, 관계기관 공무원, 학부모 등 다양한 구성원으로 별도의 특별기구를 구성해 중장기적 관점에서 교육경쟁력 강화를 위한 중·고교 적정규모학교 육성 방안을 논의해 달라고 자문했다 한다. 또 다른 안건인 '영암 적정규모 학교 육성 중장기 추진 계획'에 대해서는 소규모 초·중학교의 역량 강화를 확대하고 중장기적 대책을 마련해 추후 논의하기로 했다. 참여위의 자문 가운데 단연 관심을 끄는 것은 영암지역 중·고교 육성 방안을 논의할 특별기구 구성을 영암교육청에 자문한 사실이다. '영암교육경쟁력강화군민추진위원회'가 영암읍 중·고교 통합 필요성에 공감하며 각계각층의 여론수렴에 적극 나선 결과를 토대로 교육청에 추진기구 구성을 촉구한 것이 이미 오래 전 일이기 때문이다.
참여위는 영암 중·고등학교 육성 방안, 즉 영암읍 중·고교 통합문제를 놓고 난상토론을 벌인 모양이다. 한 위원은 통합을 추진해온 단체에 대한 신뢰성 문제를 거론했는가 하면, 영암고와 영암여고가 통합에 동의한다고 서명한 것이 유효한지 확인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또 신뢰할만한 단체가 추진하고 동의를 구했을 때 지역민과 학부모 모두가 인정할 것이라며 신뢰성 있는 추진기구 구성도 제안했다 한다. 일견 당연한 지적이나, 그동안 영암교육경쟁력강화군민추진위 노력과 성과를 폄훼하려는 의도가 있다면 문제가 있다. 추진위의 통합 주장은 학부모들이 중심이 되어 영암 교육경쟁력 강화를 위한 절박한 현실인식에서 출발한 것이고, 찬반 가리지 않고 광범위한 공론화에 노력해온 결과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제 와 추진단체의 신뢰성 운운하는 것은 '다된 밥에 재 뿌리는 격'일 수밖에 없는 것이다.
영암읍 중·고교 통합을 위한 추진기구 구성 요구를 받고서도 논의 자체를 차일피일 한 영암교육청의 태도도 문제가 있다. 뒤늦게 통합논의의 발목을 잡고 나선 특정 세력의 눈치 보기 때문은 아닌지 걱정스럽다. 하지만 교육청이 영암읍 중·고교 통합 추진을 위한 특별기구 구성에 나서기로 한 만큼 이제 왈가왈부할 실익은 없다 할 것이다. 추진위 지적대로 이제 통합 논의를 본격화하고, 특히 학부모들이 왜 통합을 주장하는지 제대로 공론화해가야 한다. 논의가 길어질수록 갈등만 커졌던 오류는 반복하지 않아야 한다. 통합에 대한 결론은 신속하게 내려야 하고 통합하기로 했다면 어떻게 통합할지 중지를 모아야 한다. 거듭 강조하거니와 이번 통합논의는 영암교육경쟁력 강화를 위한 마지막 노력임을 잊지 않아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