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제는 열리지 않지만…낭주골 영암은 지금 국향 가득
축제는 열리지 않지만…낭주골 영암은 지금 국향 가득
  • 이승범 기자
  • 승인 2020.10.30 15:48
  • 호수 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월출산 국화축제'가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됨에 따라 취소됐지만 월출산 氣찬랜드를 비롯한 주요관광지와 군청, 읍면사무소 등지에는 형형색색의 국화가 전시되어 온통 국향이 가득하다.
군은 당초 10월 24일부터 11월 8일까지 16일 동안 월출산 氣찬랜드 일원에서 개최하려던 '2020 월출산 국화축제'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농가 등에서 한창 재배중인 국화 생산 등을 감안해 축제는 취소하는 대신 전시행사는 개최한다는 계획을 세웠으나 '코로나19' 감염병 확산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다중이 모이는 전시행사도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보고 전시행사까지 전면 취소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군은 이에 따라 농가와 농업기술센터에서 재배하고 있는 국화를 각 읍·면에 경관용으로 배분하는 한편, 氣찬랜드 등 주요 관광지에 분산 배치하기로 하고 최근 작품 배치를 완료했다.
농가와 농업기술센터가 생산한 국화는 소·중·대형 국화작품 243종과 국화화분 3만9천500점 등이다.
군 문화관광과 문진규 과장은 "군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하기 위해 올 월출산 국화축제 전면 취소를 최종 결정했다"면서, "농가와 농업기술센터에서 재배한 국화를 주요 관광지 등에 분산 배치했으니 '코로나19' 감염병 확산방지를 위해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깊어가는 가을 군민들이 힐링하는 경관으로 삼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사진 = 영암군청 강평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