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앞에 서서
가을 앞에 서서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20.11.13 13:42
  • 호수 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바람에
떠밀리 듯이 떠난
늦여름의 여운이
서글픔 가눌 사이도 없이
차가운 계절 위에
덩그러니 홀로 앉아 있다.


모두 비우고 오라는
바람의 손짓
한 잎 두 잎 바우고 있는
늙은 가로수


내게 남은 열정
장미꽃의 지독한 사랑은
아닐지라도
하얗게 떠오르는 추억을 벗 삼아
높이 오른 맑은 하늘처럼
파스텔 빛 순수를 그려보고 싶다.

 

 

송민선
영암문인협회 회원
2014년 <동산문학>으로 등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