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산천
고향산천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21.01.15 15:19
  • 호수 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양이 서서히 물이 든다


달팽이처럼 느리게
찾아든 그리움
옛 향기 그리워 발길을 잡는다


어머니의 그리운 향기
흩어진지 오래고
낯설은 향기 풍기며
그리움만 쌓인다


소치고 미역감던
동무들 사라지고
초라하게 작아진
뒷동산만
추억 속을 거닐고 있다.

 


김은순
영암문인협회 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