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6천180억원 편성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6천180억원 편성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21.02.19 15:55
  • 호수 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감염병 및 소상공인 지원대책 AI 확산 방지 등 주력

군은 올해 본예산 5천745억원 대비 435억원(7.57%) 증가한 6천180억원의 제1회 세입·세출 추가경정 예산안을 편성해 2월 18일 개회한 영암군의회(의장 강찬원)에 심의 의결을 요구했다.
이번 제1회 추경안은 행정조직 개편에 따른 사업비 조정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방지, 코로나19 감염병 및 소상공인 지원대책 관련 사업 예산을 긴급 편성한 것이다.
군은 지난해 코로나19와 AI확산에 따른 지역경기 침체와 산업·고용위기라는 악조건에도 불구하고 지방재정을 확대하는데 노력했다고 밝혔다.
제1회 추경안을 회계별로 보면, 일반회계가 당초 5천62억원 대비 371억원(7.33%) 증가한 5천433억원, 기타특별회계는 당초 98억원 대비 7억원(6.91%) 증가한 105억원이며, 공기업특별회계는 본예산 585억원 대비 57억원(9.80%) 증가한 642억원을 편성했다.
기능별로는 농림해양수산분야 1천422억원(26.17%), 사회복지 및 보건 분야 1천334억 원(24.55%), 교통 및 물류, 국토지역개발 분야 620억원(11.42%), 환경보호분야 380억원(7.00%) 등의 순이다.
이번 추경안에는 지난 2017년 12월 이후 3년만 발생한 AI예방 및 가금농가 지원사업 40억9천만원, 코로나19 감염병 지원 및 접종센터 운영사업 6억원, 소상공인 카드사용 수수료지원 3억2천만원, 생활지원비 및 관광지 방역 개선 1억1천만원, 특수고용직 및 프리랜서 지원 7천800만원 등 AI 지원과 코로나19 관련 예산을 긴급편성했다.
또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 등 직접 일자리 창출 사업에 9억원, 도시재생 및 도시계획정비에 21억2천만원, 대기환경개선 및 생활쓰레기 관리 20억원, 노후 상수관망 정비 15억4천만원, 깨끗한 물 생산관리 사업 10억3천만원, 하수도 정비 11억원을 편성하는 등 환경보호관리와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 주력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 제1회 추경예산은 국·도비 사업에 대한 군비 부담과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사업 및 행정조직 개편을 통한 재난·재해를 예방하고 군민의 생활안정과 밀접한 지역현안사업에 예산 반영 등 재정 건전성 및 효율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안정적인 재정운영에 중점을 두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영암군의회는 2월 18일부터 3월 4일까지 제280회 임시회를 열고, 추경예산안과 조례안 등을 심의 의결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