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 농어민 포함 형평성 있게 지급해야"
"재난지원금 농어민 포함 형평성 있게 지급해야"
  • 이승범 기자
  • 승인 2021.02.26 16:08
  • 호수 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전남도당, 3월 지급예정 재난지원금 보편지급 촉구

정의당 전남도당(위원장 이보라미)은 정부가 3월 지급예정인 4차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농어민을 포함해 형평성있게 지급하라"고 촉구했다.
전남도당은 2월 25일 논평을 통해 "정의당은 재난지원금 지급에 있어 선별지급이 아니라 전국민 모두에게 지급하는 보편지급을 주장해왔다. 왜냐하면 국민 누구도 코로나로 인한 직·간접적 피해에서 자유로울 수 없으며, 생계가 어려워진 가구에 대한 지원과 서민 경제의 활성화를 위한 소비 진작의 차원에서라도 재난지원금은 국민 모두에게 지급되어야 하기 때문"이라면서 "정부는 선별지급 방침을 철회하고 보편지급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다만 우리의 주장과 무관하게 선별지급으로 가닥이 잡힌 이상 정부는 형평성 있는 선별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남도당은 특히 "농어민의 경우 영농형태, 재배작목 여건, 소득수준 등을 감안해 지원대상에 포함해야 한다. 특히 정부의 방역조치에 따라 직접 피해를 입은 농어민들에 대해서는 즉각적인 구제 대책을 함께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영업이 금지되거나 제한됐던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외에도 매출 증빙이 없다는 이유로 또는 매출 타격은 입었지만 집합금지·제한 대상이 아니었다는 이유로 4차 재난지원금 대상에서 배제되어서는 안된다. 특히 특수고용 노동자, 프리랜서, 플랫폼 노동자, 일용직 노동자와 노점상 등 취약계층을 폭넓게 포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전남도당은 이어 "우리나라는 코로나 직접지원 비중이 GDP 3%로 G20 국가 평균 8%에 비해 턱없이 부족하다. 국가부채비율은 OECD 국가 중에서 압도적으로 낮은데 반해 가계부채비율은 압도적으로 높은 기형적인 나라다"면서, "더 이상 재정을 앞세워 국민의 고통을 외면하지 말고 신속하고 과감한 지원으로 더 이상 코로나로 고통받는 국민들이 없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