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느리와 시어머니
며느리와 시어머니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21.03.05 15:24
  • 호수 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인이 되어 출가를 해온 내 며느리
문화가 다르고 생활습관이 다른 세대
어느 한쪽만 나를 따르라는 것은 옛 생각
나의 며느리 임과 동시에
사랑하는 내 아들의 반려자(부인)다.
어느 한쪽 가치관이 옳고
무조건 따르라는 식은 이젠 없어져야 한다.
서로 돕고 부족한 점은 감싸주고
자랑스러운 나의 아들 아내이기에
우리집 한 가족이다.
시 어머니는 자랑스러운 아들의
행복을 위해서라도 어머니로써
며느리와 화합하고 신뢰하며
우리집 가풍을 이어 가기 위해
며느리는 내 딸과 같은 존재이고
사랑하는 내 아들의 아내이기에 존중하자.


桂泰 임종주
전)영암읍장
전)한국자유총연맹 영암군지회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