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무게는 흔들림을 싣고 간다
모든 무게는 흔들림을 싣고 간다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21.10.01 15:30
  • 호수 67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
바람 한 점 없는데
산들산들 나무숲이 흔들린다

청그늘 찾아드는 쇠박새
가녀린 발가락이 잔가지를 휘어잡는
찰나, 그만큼의 무게로 나뭇가지는 휘어진다

깍지벌레 한 마리
나뭇잎 터널을 내며 포복한다
그 순간 지구의 흔들림을
나무는 온몸으로 느끼는가

2
너와 나, 삶의 길에서 지워지는
목숨의 무게에
뒤뚱뒤뚱 흔들리며 걸어간다

마음의 가지에 사뿐 내려앉는
깃털 무게에
나 홀로 잔잔히 파문을 짓노니

흔들림 속에 균형을 잡아가며
아무렇지 않게 가야만 하는 생의 너덜길이여

 


전석홍
전 전남도지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