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수아비
허수아비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21.11.05 15:23
  • 호수 68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웃어도
찡그려도
무섭게 화를 내도
허수아비 아저씨는
인자한 이웃집 아저씨
참새는 벼알을 배불리먹고
쭈빗 세운 머리를 들고
고개 숙이지 못한
벼들은 허수아비를
원망해 보지만
허수아비는 세상의
이치를 깨달은 듯
하얀 얼굴에 가을빛을
담아 붉게 타오른다

 


박선옥
영암문인협회 사무국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