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 빛 물들기 전 가버린 사람
노을 빛 물들기 전 가버린 사람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21.11.12 14:35
  • 호수 68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흙에서 자란 그대와 나,
흙을 파고 일구며 꿈을 키워
목민의 길 활짝 열고
전남도청 책상머리 함께 하였네


그대, 나라 심장부에서
애오라지 '성실'로
한 발짝 한 발짝
미래를 열어가는 희망이었네


고향 군수 쌓아 올린 공든 탑
지금도 그 빛살 골골 스며
입에서 입으로 오르내리는데


울긋불긋 노을빛 물들기도 전에
어디서 불어 닥친 바람이던가
파릇파릇 고운 잎이여,
날개 없이 흩날려 가벼렸구나


나는 홀로 여기 호젓이 있는데

 

 

전석홍
전 전남도지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