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종면 출신 박양우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시종면 출신 박양우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 서울 김대호 기자
  • 승인 2021.11.12 14:35
  • 호수 68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태권도연맹(WT) 부총재 임명

박양우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세계태권도연맹 부총재로 활동한다.
세계태권도연맹(WT)은 지난 11월 5일 "조정원 WT 총재가 전날 서울 WT 사무국에서 화상으로 진행된 신임 집행위원 오리엔테이션에서 부총재 2명과 집행위원 5명을 새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부총재에는 박 전 장관과 지부티의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인 아이샤 가라드 알리 전임 부총재가 임명됐다.
집행위원에는 스위스태권도협회장이자 전 WT 사무총장인 장-마리 아이에, 전 WT 집행위원인 세이크 자밀라와 마헤르 마가블레, 세계적 주류회사 바카디의 법률고문이자 태권도박애재단 이사인 안나 판카가 임명됐다.
역시 집행위원인 재무에는 피몰 스리비콘 태국태권도협회장이 재임명됐다.
7명의 임명직 집행위원과 감사를 포함한 총 31명의 WT 집행위원 중 한국 국적 및 한국계는 조정원 총재를 비롯해 이규석·박양우 부총재, 정국현·양진방·김인선 집행위원까지 6명이다.
총회에서 선출된 WT 집행위원의 임기는 4년이나 임명직 집행위원의 임기는 2년이다.
이번 부총재 및 집행위원 임명은 WT 규약에 명시된 총재의 임명권 행사에 따른 것이다.
조정원 총재는 임기가 끝난 하스 라파티 전임 사무총장을 대신할 새 사무총장과 2명의 집행위원을 더 임명할 수 있다.
내년 4월 세계선수권대회 때 선수위원 선거를 통해 선출되는 공동선수위원장 남녀 각 1명과 국기원에서 추천하는 당연직 집행위원이 합류하면 WT 집행부 구성은 마무리된다.
한편 시종면 출신인 박양우 신임 부총재는 2019년부터 2021년까지 문체부 장관으로 재직했으며 현재 광주비엔날레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