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동백꽃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22.01.07 14:52
  • 호수 69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닥에 떨어져 있는
동백꽃을 볼 때면
입관식 때 보았던
어머니의 입술이 떠오른다


평생을 자식들 다독이느라
연분홍으로 칠할 새 없었던 세월,
살아온 삶의 무게만큼이나 진해진
입술의 채도에 울컥 목이 메었었다


아직 약이 덜 된 세월 탓일까


이제 막 바닥에 떨어진
붉은 동백꽃을 볼 때면
그 속에서 되살아오는 어머니 생각으로
꽃이 다 사그라질 때까지
내 발걸음은 자꾸만 그곳을 맴돈다

 

봉성희
영암문인협회 회원
솔문학동인회장 역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