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운 너
그리운 너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22.01.14 14:38
  • 호수 69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위 바위 보
곁눈질을 휠긋하며


이겼는지 졌는지
내 편인지 남의 편인지


깜박깜박 신호를 보내며
너와 나는 한편이 되었지


마음에 드는 돌을 골라
긴 네모 칸을 그려 놓고


봉 개 아 씨 돌차기를 하면서
가냘픈 목소리 꼬막 만한 손으로


던지고 차고
세월이 어떻게 실어 왔는지


검은 머리 흰 머리
목주름 달고


그때 그 시절 너를
그리워 하네

 

박선옥
영암문인협회 사무국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