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기 2566년 '부처님 오신 날' 봉축법요식 봉행
불기 2566년 '부처님 오신 날' 봉축법요식 봉행
  • 이승범 기자
  • 승인 2022.05.13 14:57
  • 호수 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기 2566년 부처님 오신 날 봉축법요식이 지난 5월 8일 대한불교조계종 월출산 도갑사에서 열렸다.
이날 오전 11시 월출산 도갑사 대웅보전 앞 마당에서 열린 법요식에는 소상원 부군수, 최광표  교육장, 이부봉 산림조합장을 비롯한 기관단체장과 도갑사총신도회 정찬헌 회장 등을 비롯한 불자, 관광객 등이 참석했다.
도갑사 보현거사회 이상규 부회장의 사회로 열린 이날 법요식은 사물전타를 시작으로, 개회사, 참석자 모두가 함께하는 삼귀의례, 우리말 반야심경 봉독, 육법공양(향, 연등, 차, 과일, 백미), 도갑사 여신도회원으로 구성된 문수회 김오님 회장의 부처님탄신찬단경문 봉독, 내빈 소개 및 관불, 헌화, 장학금 전달, 수관 주지스님의 봉행사, 정찬헌 총신도회장의 환영사, 축사, 사홍서원 순으로 진행됐다.

수관 주지스님은 봉행사를 통해 "부처님 지혜와 자비가 온누리에 퍼지는 오늘은 뜻 깊은 날, 지혜로운 마음과 자비로운 행동을 담아 공동체의 가치를 복원하고, 삶의 텃밭에서 부처님의 가르침으로 마음 속 연등을 밝혀 진정한 환희심을 경험하시길 기원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장학금 전달식에서는 관내 초·중·고교에 재학중인 36명의 모범학생들에게 장학금이 전달됐으며, 도갑사 신도회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점심공양을 대신해 법요식을 마친 불자들에게 김밥과 절편, 떡과 생수 등을 전달했다.
한편 이날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금정면의 대한불교조계종 법흥사와 군서면의 월암사, 삼호읍의 축성암과 관음사, 신북면의 망월사 등 영암 관내 사찰에서도 봉축법요식이 봉행됐다.

사진 = 영암군청 강평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