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린 시간과 빠른 시간
느린 시간과 빠른 시간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22.06.10 15:36
  • 호수 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구는 느린 시간과 빠른 시간을
하루에 다 지나친다
빠른 시간에는 하루에도 몇 차례 소나기가 있고
하루에도 몇 번씩 피고 지는 꽃들이 있다
느린 시간에는 그리운 것들과 한숨이 있고
너무 빠른 시간이 독촉하는
초조한 순간들이 있다


시간은 너무 뜨거워서 빨리 지치고
또한 너무 차가워서 늦게 달궈진다
강물은 금새 불어났다 다시
제 모습으로 잦아든다
바다는 천천히 빠져나가고 갑자기 밀려온다
밀려온 시간들은
발이 푹푹 빠지는 砂丘를 만든다
느린 시간엔 아직도 부패하지 않는
무덤들이 곳곳에 숨어 있다
몇십 년 전에 죽은 사람이 그대로 누워 있고
빠른 시간에서 늙은 사람이
옛 시간을 정성스럽게 化粧한다


시간의 단위는
한 별에서 살고
서로 꼬리를 물고 돈다
빠르고 느림이란 인간이 정한
단어에 불과하지만
삶은 더 빨라지고 죽음은 더 느려진다

 


정정례

2020년 월간 유심 신인문학상
제26회 대전일보 신춘문예 당선
제5회 천강문학상 수상
제3회 한올문학상 수상
현 한국미술협회 이사
시집 '시간이 머무른 곳' 외 다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