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시꽃
접시꽃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22.06.17 15:16
  • 호수 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 안에 나는 없네
빈 접시,
오롯이 붉구나
너는 왜 아직 거기 서 있느냐
꽃 문 두드려 물어볼까
한참을 우러를 뿐
묻지 못했네
돌연
팽팽해진 허공,
침묵도 말이어서
삼키면 목이 아프다

 

 


봉성희
영암문인협회 회원
솔문학동인회장 역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