견딤에 관하여
견딤에 관하여
  • 영암군민신문
  • 승인 2022.09.08 14:31
  • 호수 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는 것은 몸에 해로우며
견디는 것은 몸에 병이 된다지만
참고 견디는 것이 어디 나 뿐이랴.


사는 것이 견딤이어서
울면서 견디고
가슴을 태우면서 견뎌서
스스로 인격을 완성해 가는 것 아니던가.


다만
견딤이 슬프지는 않아야 하리.

 


박춘임
'문학춘추' 시로 등단(2000년)
전남시문학상 등 수상
시집 '나이테를 그으며' 등 다수
수필집 '지금 열애 중', '인생, 그 아름다운 중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